대도시와 시골의 의료서비스 은퇴,명퇴자를 지자체에서 유치하려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의료서비스를 해결하지 않으면 누가 귀농

대도시와 시골의 의료서비스

은퇴,명퇴자를 지자체에서 유치하려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의료서비스를 해결하지 않으면 누가 귀농귀촌을 하려하나…

“연봉 3억 줘도 시골 안 간다”..지방 곳곳 ‘무의촌’

[뉴스데스크] 앵커
환자가 서울에만 있는 것도 아닌데 의사들은 서울에 쏠려 있죠.
거액을 주고 스카우트를 하려 해도 잘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고 지역에서 일할 의사를 국비로 길러내는 공공의료 전문대학을 정부가 추진하고 있지만 이 마저도 의료계가 반대하고 있습니다.
남재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충남 서산의료원은 서울대병원 의사들을 파견받는 업무 협약을 맺었습니다. 늘 의사가 부족한 지역에 우수한 의료진이 온다는 사실에 지역의 기대도 컸습니다.

하지만 6개월도 안돼 파견 전문의 5명 중 3명이 그만두고 떠났습니다.
노인이 많고 자살률이 높다는 지역 특성에 맞춰 야심차게 개설한 정신의학과와 신경과, 호흡기내과는 문을 열자마자 사라졌습니다.

[서산의료원 관계자] “환자는 많고 환경은 좋지 않고. 오려고를 안 해요. 안면도에서 새벽 차 타고 한 달 만에 약 타러 오시다 보니까 (의사 없어졌다고)
대노해 가지고 막 ”

목포의료원의 사정도 비슷합니다.
연봉 3억 원을 제시하며 의사 모시기에 나섰지만, 단 한 명의 지원자도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16개 진료과목 가운데 응급의학과 등 5개 과는 병역대체 복무중인 공중보건의가 맡고 있습니다.

재활의학과는 공중보건의조차 없습니다.

[목포의료원 관계자] “공중보건의가 다시 나온다는 보장을 못 하니까. 항상 불안하죠. 채용하고 싶어도 의사가 없으니까. (연봉은) 의사 선생님들이 부르는 게 값이죠.”

인구 10만 명당 의사 수를 보면 서울은 3백명인 반면 울산이나 충남, 경북은 그 절반도 채 안 됩니다.

의사 수를 늘리려고 해도 의료계 반대로 의대 정원은 12년 째 묶여있고, 지역 의사도 갈수록 부족해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정부는 지역에서 10년 이상 의무 복무할 의사를 국비로 양성하는 공공의대 설립 방안을 내놨습니다.

최근 폐교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을 공공의대 정원으로 전환하겠단 계획입니다.
하지만 관련 법안은 의사 양성이 부실화될 거란 대한의협의 반대와 왜 하필 남원에 짓느냐는 국회 복지위 일부 의원들의 발목잡기로 무산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김명연/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 “제 3의 장소에 땅을 사서 학교를 지어서 의대를 세우는 거예요. 공공의료 대학원은 지역사업으로 접근할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MBC뉴스 남재현입니다.

https://tv.kakao.com/v/404384987


#골프장타 #골프회원권안에 #골프용품할인 #골프웨어도소매 #골프스윙영상 #골프밴드동생들과 #골프용품도매 #골프회원권상담 #골프웨어최저가 #골프밴드동호회 #골프스윙분석교정전문 #골프존카운티

http://wowgolf.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