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한 달 남짓이면 한국에서 휴가 차 배를 내리는 데 왜이리 시간은 더딘지.ㅎ. 오늘따라 유난히 달이 밝아 눈에서 떠나지 않

이제 한 달 남짓이면 한국에서 휴가 차 배를 내리는 데 왜이리 시간은 더딘지.ㅎ. 오늘따라 유난히 달이 밝아 눈에서 떠나지 않네요. 요즘 거의 방에서 생활하다 보니 밤에 선교에 올라온 지도 제법된 것 같은데 이렇게 올라와 지중해 밤바람과 달과 함께 음악을 듣고 있으니 참 좋습니다.

Ravel과 Beethoven의 곡을 듣고 있었는데 사진과 제목이 맞는 Beethoven의 Piano sonata No.14 mov.3 Presto agitato입니다.

이 악장을 듣다보니 ‘월광”이라는 제목과 같이 조용한 1, 2악장과
달리 템포가 갑자기 아주 빨라집니다. 미친듯이. 그러고보니 오래 전 달빛은 광기와 많이 비유되곤 했다더군요. 달빛, 늑대인간, 마녀 등등. 달빚이 그리 낭만적인 것도 아니군요 배를 타고 있는 분들 중 이런 잔잔한 달빛바다를 보고 향수를 못 이겨 바다로 첨벙한 분들도 계시다는 전설이…. 믿거나 말거나.ㅋ.https://m.youtube.com/watch?v=zucBfXpCA6s


남자쇼핑몰 블로그마켓준비중 블로그마켓촬영 공동구매진행중 속옷쇼핑몰 블로그마켓오픈 인스타마켓 마켓비 네이버밴드위라이드 블로그마켓세일 레플리카쇼핑몰 공동구매특가

http://band09.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