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극복하는 순간]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말라. > 명언산책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명언산책

명언산책

[나를 극복하는 순간]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말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제임스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10-27 18:38 조회1,602회 댓글0건

본문

[나를 극복하는 순간]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아홉 살 때 아버지를 잃고 마을에서 쫓겨났다.

가난하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들쥐를 잡아먹으며 연명했고
목숨을 건 전쟁이 내 직업이고 내 일이었다.

작은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말하지 말라.
그림자 말고는 친구도 없고 병사로만 10만
백성은 어린애, 노인까지 합쳐 2백만도 되지 않았다.

배운 게 없다고 힘이 없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내 이름을 쓸 줄 몰랐으나
남의 말에 귀 기울이면서 현명해지는 법을 배웠다.

너무 막막하다고, 그래서 포기해야겠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목에 칼을 쓰고도 탈출했고
뺨에 화살을 맞고 죽었다 살아나기도 했다.

적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었다.
나는 내게 거추장스러운 것은 깡그리 쓸어버렸다.

나를 극복하는 그 순간
나는 칭기즈칸이 되었다.

-칭기즈칸(Chingiz Khan)-

>글출처:카스-책속의명언
>이미지 출처:카스-책속의명언

https://youtu.be/K1a5jn7t-10?list=PLfuHPy8uK3gu8QaBF2jt0lryjjFwkTDtU

9_di5Ud018svc1fv1zsvj0lyky_c3nmrn.png

명언산책 밴드 바로가기
http://bit.ly/2v2txAw
추천 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246
어제
492
최대
6,038
전체
752,408

그누보드5
Copyright © http://infonara.m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