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의 가르침] 아주 먼 옛날 산골, 찢어지게 가난 > 명언산책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카카오톡친구추가 제임스 SNS마케팅 사용자모임 네이버밴드초대

명언산책

[스님의 가르침] 아주 먼 옛날 산골, 찢어지게 가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제임스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3-05 17:45 조회17회 댓글0건

본문

[스님의 가르침]

아주 먼 옛날 산골, 찢어지게 가난한 집에 아이가 하나 있었습니다. 아이는 배가고파 온 종일 우는 게 일이었지요. 아기의 부모는 우는 아이에게 회초리로 울음을 멎게 하곤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아이는 하루에도 몇 번씩 매를 맞을 수밖에 그날도 부모는 우는 아이에게 매질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침 집 앞을 지나던 스님이 그 광경을 물끄러미 보다가 불연 무슨 생각이 난 듯 집으로 들어와서 매를 맞고 있는 아이에게 넙죽 큰절을 올렸습니다.

이에, 놀란 부모는 스님에게 연유를 묻습니다. "스님! 어찌하여 하찮은 아이에게 큰절을 하는 것입니까?"

"예. 이 아이는 나중에 정승이 되실 분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곱고 귀하게 키우셔야 합니다."라고 답하고 스님은 홀연히 자리를 떴습니다.

그 후로 아이의 부모는 매를 들지 않고 공을 들여 아이를 키웠습니다. 훗날 아이는 정말로 영의정이 되었습니다.

부모님은 그 스님의 안목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지요. 감사의 말씀도 전할 겸 그 신기한 예지에 대해 물어보고자 그 스님을 수소문하기 시작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스님을 찾은 부모는 감사의 말을 건네고 바로 궁금했던 점을 묻습니다.

"스님, 스님은 어찌 그리도 용하신지요. 스님 외에는 어느 누구도 우리 아이가 정승이 되리라 말하는 사람이 없었거든요."

빙그레 미소를 짓던 그 노승은 차를 한 잔 권하며 말문을 엽니다. "이 돌중이 어찌 미래를 볼 수 있겠습니까. 허허허 그러나 세상의 이치는 하나지요" 이해하려 애쓰는 부모를 주시하며 노승이 다시 말을 잇습니다.

"모든 사물을 귀하게 보면 한없이 귀하지만 하찮게 보면 아무 짝에도 쓸모가 없는 법이지요. 마찬가지로 아이를 정승같이 귀하게 키우면 정승이 되지만. 머슴처럼 키우면 머슴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이것이 세상의 이치이니 세상을 잘 살고 못사는 것은 마음가짐에 있는 거라 말할 수 있지요."

- 불심일생 중-

>글출처:카스-명언과명작들
>이미지 출처:카스-명언과명작들

https://tv.naver.com/v/5142267https://tv.naver.com/v/5363101

1_ea1Ud018svcbkwgetz9jixo_h8iiw5.jpeg

명언산책 밴드 바로가기
http://bit.ly/2v2txAw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싱글이되고픈 모든골퍼님 환영합니다
골프레슨 골프용품 골프장정보 골프투어 모든정보 나눌수있는공간입니다
골프에 나이는 없다.
몇 살에 시작하더라도 실력은 늘어난다
▶밴드 바로가기 클릭◀
http://wowgolf.kr/

접속자집계

오늘
308
어제
489
최대
6,038
전체
537,811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http://infonara.me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